홈 > 보도/홍보자료 > 2018 보도/홍보자료
2018 보도/홍보자료


서울도심서 공연 즐겨요…'거리예술존' 15일 '팡파르'

   2018거리예술존    0    503
서울시는 4월부터 11월까지 서울 도심 곳곳에서 거리공연을 즐길 수 있는 '거리예술존'을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거리예술존'은 주요 관광지, 공원, 시장, 지하철역 등 시내 160여개소에서 약 1800회에 걸쳐 진행되는 거리공연이다.
 거리공연가에게는 공연의 기회와 활동 장소를, 시민에게는 일상속에서 쉽게 문화예술을 즐기는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는 지난 3월11일~12일 양일간 공개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102팀과 2017년 우수팀 50팀 등 총 152팀으로 거리공연단이 구성됐다.
이들은 클래식, 7080포크송, 재즈, 전통예술, 마술, 마임 등 다채로운 거리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감성을 자극하는 싱어송라이터들과 재즈밴드, 성악, 클래식 기악 등 다양한 음악을 선보이는 밴드들은 물론,
관객이 직접 참여하는 마술쇼를 선보이는 'JT마술단', '콧털매직 유랑단'부터 화려한 퍼포먼스로 눈과 귀를 사로잡을 블루노트 탭댄스, '줌마밴드' 등이 나선다.

서울시는 올해는 서울의 주요 관광지, 광장, 걷고 싶은 거리, 전통시장, 지하철역사 등 160여개 장소의 특성에 따라 효과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오는 15일부터 시작되는 거리예술존의 4월 공연 장소는 덕수궁 돌담길, 광화문 광장, 서울풍물시장 및 밤도깨비야시장이 열리는 DDP, 청계천, 문화비축기지 등이다.

점심시간이 시작되는 낮 12시부터 퇴근 무렵인 오후 7시까지 운영되어 많은 시민들을 만난다.

 공연 장소와 출연진은 거리예술존 홈페이지(www.seoulbusking.com)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서영관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올해도 '거리예술존'을 통해 재능 있는 거리공연가들이 다양한 장소에서 공연을 펼치고,
일상에 지친 시민들은 거리공연을 관람하며 잠깐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로 행복한 서울'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많은 시민 여러분이 점심시간 산책길 또는 퇴근길에서 거리예술존의 거리예술단을 만나 다양한 공연을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ds1105@newsis.com

comments